‘눈이 부시게’ 김석윤 PD “김혜자 아니면 안 됐던 작품”

뉴스

‘눈이 부시게’ 김석윤 PD “김혜자 아니면 안 됐던 작품”

종합편성채널 JTBC 새 월화극 <눈이 부시게> 김석윤 PD가 김혜자에 대한 신뢰감을 표현했다.

김석윤 PD는 1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서울 호텔에서 진행된 <눈이 부시게> 제작발표회에서 김혜자 캐스팅 이유에 대해 “‘국민배우’였기에 캐스팅할 수밖에 없었다. 연기 스펙트럼이 넓어야 했기 때문에 그가 아니면 안 됐다”며 “여러 종류의 코미디가 있지만, 그 중 김혜자만이 할 수 있는 코미디였다. 대안의 여지가 없었다”고 밝혔다.

‘눈이 부시게’ 김석윤 PD “김혜자 아니면 안 됐던 작품”

김 PD는 “이 작품은 25살이 70살이 돼 문화충격을 받는 이야기다. 나이 들어가는 것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를 집중해 보여주고 싶었다”며 기획 의도를 설명했다.

그는 타임슬립 설정에 대해 “판타지물처럼 보이지만 젊은 사람과 나이든 사람을 한 프레임에 보여주려면 이런 장치가 필요했다. 우리 모두가 나이들어가는 숙명에서 ‘젊은 사람들은 늙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나이든 사람들은 젊음에 대해 어떻게 보고 있을까’란 꽤나 많은 얘기를 담고 있다. 젊은이들이 많이 봐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혜자 캐스팅에 대한 자신감을 실으며 “우리가 아는 그의 대표 이미지를 내세웠으니, 시청자의 감흥이 커졌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눈이 부시게>는 주어진 시간을 다 써보지도 못하고 잃어버린 여자와 누구보다 찬란한 순간을 스스로 내던지고 무기력한 삶을 사는 남자,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의 로맨스로 이날 오후 9시30분 첫 방송된다.



0 Comments

Original | carx drift racing 2 apk | WENOL rot Metallpolitur 100ml, Made In Germany